“대표팀 감독 박항서, 수석코치 김남일”…축구팬들 환호한 예언글

입력 2024 02 27 06:22|업데이트 2024 02 27 09:08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국가대표 출신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 뉴스1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국가대표 출신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 뉴스1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 차기 감독으로 ‘쌀딩크’ 박항서 감독, 수석 코치로 국가대표 출신인 김남일이 합류한다는 설이 나왔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빠르면 내일 발표될 남자축구 대표팀 임시감독 박항서&수석코치 김남일’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확산됐다.

글쓴이는 “언론에서 차기 감독으로 여러 번 언급된 박 감독이 현재 공석인 대표팀 임시 감독으로 합류한다”며 “거의 오피셜(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남일은 확정은 아니다”라며 “다른 사람이 (수석 코치로) 나와도 실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공식 경질하면서 한국 대표팀 감독 자리는 현재 비어있는 상태다.

한국 대표팀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을 앞두고 다음달 태국과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연전을 치른다. 3월 21일 서울, 3월 26일 방콕에서의 두 경기를 앞두고 있다.

위 글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지금 임시로 하기에 가장 좋은 조합임”이라며 반가워했다.

현재 홍명보, 김학범, 김기동 등 현직 K리그 지도자들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으나, 이들이 대표팀으로 자리를 옮길 경우 K리그 팀에 손해가 발생할 수 있어 좋지 않은 선택이라는 의견이 많다. 이 때문에 정식 감독 선임 전까지 임시로 대표팀을 맡아줄 지도자로 박항서 감독이 적임자란 얘기가 곳곳에서 나오는 상황이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