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머리하고 맨발로 달아난 男…쪽지에 적힌 ‘사연’ 뭐길래

입력 2024 04 15 08:45|업데이트 2024 04 15 13:44
미용실을 방문한 고객이 “형편이 어렵다”는 핑계로 시술 후 돈을 내지 않고 도주한 사연이 전해졌다. 남성 고객이 미용실 원장에게 쪽지를 건넨 후 도주하는 장면. JTBC 사건반장 캡처
미용실을 방문한 고객이 “형편이 어렵다”는 핑계로 시술 후 돈을 내지 않고 도주한 사연이 전해졌다. 남성 고객이 미용실 원장에게 쪽지를 건넨 후 도주하는 장면. JTBC 사건반장 캡처
미용실을 방문한 고객이 “형편이 어렵다”는 핑계로 시술 후 돈을 내지 않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3일 JTBC 사건반장에는 고가의 탈색 시술을 받은 고객이 결제하지 않고 도망가 피해를 입은 업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서울에 있는 역세권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원장 A씨는 지난 9일 혼자서 미용실을 지키고 있었다. 이때 20대로 추정되는 남성 고객이 들어오더니 “예약 안 했는데 탈색할 수 있냐”고 물었다.

A씨 미용실은 예약제였기 때문에 A씨는 “지금은 안 되고 1시간쯤 뒤로 예약을 잡고 다시 오시라”라고 안내했다. 이에 남성은 “예약했는데 갈 곳 없어서 기다리겠다”며 한 시간 동안 미용실에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이후 A씨는 해당 남성에게 고가의 탈색 제품으로 시술을 진행했다. 문제는 모든 시술이 끝난 뒤 발생했다.

당시 매장 폐쇄회로(CC)TV를 보면, 계산대로 다가온 남성은 갑자기 주머니에 손을 넣어 무언가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매고 있던 가방을 내려놓고 가방 안을 한참을 뒤졌다.

이후 남성은 A씨에게 쪽지를 들이밀더니 그대로 매장 밖으로 뛰어나갔다. 이 쪽지에는 “저는 22세이고 작가 지망생인데 지금은 형편이 어려워 돈이 없다”며 “나중에 돈 많이 벌게 되면 은혜는 꼭 갚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곧바로 따라 나갔지만 남성을 잡을 수 없었다. 남성은 신고 있던 신발도 벗어 던지고 맨발로 달아났다고 한다.
미용실을 방문한 고객이 “형편이 어렵다”는 핑계로 시술 후 돈을 내지 않고 도주한 사연이 전해졌다. 남성 고객이 시술 도중 쪽지를 작성하는 듯한 모습. JTBC 사건반장 캡처
미용실을 방문한 고객이 “형편이 어렵다”는 핑계로 시술 후 돈을 내지 않고 도주한 사연이 전해졌다. 남성 고객이 시술 도중 쪽지를 작성하는 듯한 모습. JTBC 사건반장 캡처
남성이 내민 쪽지 외에 또 다른 쪽지도 발견됐다. 여기에는 “공황장애가 있고 몸이 좀 안 좋지만 극복하고 있다. 원장님이 손님 말에 공감해주는 모습을 보고 저도 감동받았다”고 적혀 있었다. 당시 CCTV에는 시술 중 무언가를 적는 듯한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남성이 받은 시술의 가격은 총 6만 4000원이었다. A씨는 “쪽지는 미리 적어 온 게 아니라 매장에서 기다릴 때 적은 것 같다”며 “원장 혼자 일하고 있는 걸 알고 계획하고 온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 A씨는 경찰에 CCTV와 쪽지를 제출한 상태다. 그는 “인근 업주들도 같은 피해를 볼까 봐 신고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