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바람’ 피워도 상관없다”…여배우의 고백

입력 2024 02 26 23:52|업데이트 2024 02 26 23:52
방송인 카일 리차드가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SNS 캡처
방송인 카일 리차드가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SNS 캡처
방송인 카일 리차드가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26일(한국시간) 외신 ‘페이지 식스’는 “카일 리차드가 자신의 남편 우만스키에게 ‘다른 여성과 데이트해도 전혀 상관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우만스키는 넷플릭스 ‘베벌리힐스의 중개인들’에 출연해 “카일 리차드는 우리가 별거를 시작할 때 나에게 ‘하고 싶은 대로 하자. 당신도 외출해서 데이트해도 된다. 당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카일 리차드는 그에게 “대신 당신도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묻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만스키는 “나는 카일 리차드와 무려 26년의 세월을 보냈다. 나는 우리의 결혼생활을 지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카일 리차드와 우만스키는 지난 1996년 결혼해 27년 동안 원만한 결혼 생활을 유지했으나 지난해 여름 별거를 선언했다.

둘의 별거 사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들은 별거 이후에도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