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26살 ‘슛돌이’ 지승준, 놀라운 근황 전해졌다

입력 2024 05 14 13:16|업데이트 2024 05 14 13:16
매거진이즈(is), 빅스마일 엔터테인먼트 제공
매거진이즈(is), 빅스마일 엔터테인먼트 제공
예능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지승준이 배우로서 첫 화보 촬영에 나섰다.

14일 연예계에 따르면 지승준은 방송계를 떠난 지 18년 만에 빅스마일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캐나다에서 학창 시절을 보내고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던 지승준은 연기에 대한 꿈을 품고 한국에 돌아왔다. 지난해 SBS ‘강심장 리그’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승준은 최근 매거진이즈(is)와 함께 한 첫 인터뷰 화보에서 남다른 아우라로 반전 면모를 선보였다. 그는 완벽한 피지컬과 입체적인 마스크, 그리고 깊어진 눈빛으로 감각적인 화보를 완성, 한층 무르익은 매력을 담아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지승준은 “코로나로 모든 시스템이 정체되면서 호기심으로만 존재하고 있던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도전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연기를 하고 싶다고 마음먹은 이후로는 계속 내실을 다지며 앞으로의 미래를 위해서 길을 잡아가고 있다. 배우로 활동 기회가 왔을 때 바로 선택받을 수 있도록 외적, 내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대중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오랜 시간 생각해 온 배우라는 꿈에 도전하게 된 만큼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시작해보려 한다. 한순간의 관심에 취하지 말고 열심히 준비해 좋은 모습으로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