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손님이지?”…카페 사장, 꽃배달 어르신 행동에 눈물 쏟은 사연

입력 2024 02 26 14:10|업데이트 2024 02 26 14:15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카페 개업 축하 화분을 배송해준 어르신에게 커피를 대접한 사장이 오히려 감동을 받은 사연이 화제다.

2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최근에 문을 연 서울의 한 카페로 꽃배달을 온 어르신과 카페 사장이 나눈 대화 영상이 공유됐다.

영상 원본은 지난달 23일 해당 카페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올라왔다. 카페 점주 A씨는 “카페를 운영하며 그동안 몰랐던 것들을 정말 많이 배운다. 세상을 살아가며 마음 씀씀이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크게 배운다”며 영상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당일은 영하 15도의 추운 아침이었다. A씨 카페 앞으로 차 한 대가 멈춰 선 뒤 한 어르신이 카페 안으로 들어왔다. A씨 친구가 보낸 개업 축하 화분을 배송하러 온 어르신이었다.

어르신이 배송을 마치고 카페를 나가려고 하자 A씨는 “커피 한 잔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어르신은 “그럼 라테 한 잔 부탁해도 되겠냐”고 했고 A씨는 “잠시 기다려달라”라고 답했다.

이후 잠깐 차에 다녀온 어르신은 카페 내부를 살피기도 했다. A씨가 완성된 라테를 건네자 어르신은 지갑에서 1만원짜리 지폐를 꺼내 A씨에게 건넸다.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A씨가 손사래를 치며 “아유, 이런 거 바라고 드리는 게 아니다”라고 거절하자 “아침에 일찍 열어서 아직 (첫 영업) 개시 안 하지 않았냐”며 “내가 팔아줘야지”라고 말했다고 한다.

A씨가 연신 괜찮다고 해도 “그냥 받아라. 괜찮다”며 “내가 꽃 배송하면서 커피 대접 받은 적이 처음이다. 고마워서 그런 거니까 받아라”라며 지폐를 A씨 손에 쥐여줬다. 어르신은 “많이 팔아라”라고 덕담을 건넨 뒤 떠났다.

A씨는 “너무 감사해서 눈물이 핑 돌았다”고 전했다.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인스타그램 @future_mind.lounge 캡처
이틀 뒤인 같은 달 25일 사장은 SNS에 재차 글을 올려 “저에게 큰 가르침과 울림을 주신 어르신과 연락이 닿았다”며 “통화를 드려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거듭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어르신께서는 사실 화이트초콜릿 모카만 드신다고 하신다”면서 “그래서 오늘부터 신메뉴 개발 들어가려고 한다. 어르신께서 오시면 맛있게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영상은 조회수 904만회를 넘겼다. 어르신은 이후 카페를 방문해 A씨와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