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인들 난리나겠네”…근손실 막는 버섯 발견 화제

입력 2024 06 10 16:07|업데이트 2024 06 10 17:18
송편버섯.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송편버섯.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국내에 자생하는 송편버섯에 근육세포를 보호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국립생물자원관과 김승영 선문대 교수 연구팀은 송편버섯 균사체 배양액이 근육세포가 죽는 것을 막고 세포의 증식을 촉진하는 역할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관련 특허를 지난달 24일 출원했다. 앞서 연구진은 지난해 송편버섯 배양액이 염증을 유발하는 산화질소 합성효소(iNOS)를 90% 이상 억제하는 것을 확인해 특허로 출원하기도 했다.

실험에서 송편버섯 배양액은 세포의 죽음을 부추기는 ‘카스파아제(Caspase) 3’과 ‘카스파아제 9’ 단백질을 95% 감소시키고 사멸을 억제하는 BCL-2 단백질을 2배 이상 증가시켰다.
송편버섯.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송편버섯.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송편버섯은 생김새가 송편과 비슷해 이런 이름이 붙었다. 버섯대가 없고 다 자라면 지름이 15㎝, 두께가 4㎝ 정도까지 된다. 색은 흰색, 황토색, 황갈색 등으로 표면이 벨벳처럼 부드럽다.

한반도와 일본, 중국, 필리핀, 유럽, 북아메리카 등에 분포하는 송편버섯은 예로부터 약으로 사용돼 왔다. 또한 송편버섯은 일년생 버섯으로, 죽은 활엽수에 무리를 지어 자라기 때문에 인공적으로도 대량 배양이 가능하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송편버섯의 산업적 활용을 위해 추가적인 효능과 활성물질을 밝히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창무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종다양성연구과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관심을 받지 못하는 자생생물의 새로운 가치를 발굴한 좋은 예시”라며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생물자원이 산업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발굴과 응용 연구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