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5년 묵은 레몬, 경매서 수백만원에 낙찰

입력 2024 02 09 00:47|업데이트 2024 02 09 09:10
1739년 생산돼 235만원에 낙찰된 레몬. 브레텔 경매사 인스타그램 발췌
1739년 생산돼 235만원에 낙찰된 레몬. 브레텔 경매사 인스타그램 발췌
300년 가까이 묵은 레몬이 영국 경매에서 약 1400파운드(약 235만원)에 낙찰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뉴포트에 있는 브레텔 경매소는 1739년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레몬 1개가 지난달 한 영국인 수집가에게 1416파운드에 팔렸다고 밝혔다.

이 레몬에는 ‘1739년 11월 4일 루 프란치니가 E 벡스터에게 보낸다’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레몬 껍질은 짙은 갈색으로 변했으나 별다른 흠집 없이 온전한 형태를 유지한 모습이다.

프란치니와 벡스터가 어떤 인물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이 레몬은 인도에서 영국으로 수입된 것으로 보이며, 프란치니가 벡스터에게 보낸 ‘낭만적 선물’로 추정된다고 BBC는 전했다.

경매인 데이비드 브레텔은 이 레몬이 19세기 보관장의 맨 아래 서랍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한 가족이 친척 사망 후 판매를 위해 가져온 장에서 우연히 레몬을 발견한 것이다.

경매소는 애초 ‘재미 삼아’ 이 레몬을 경매에 올렸다고 한다.

레몬의 초기 입찰가는 40파운드(약 6만원)에 불과했으나 관심을 받으면서 가격이 점점 높아졌다.

총 35명이 이 레몬을 두고 경쟁했다고 BBC는 전했다.

브레텔은 “이런 물건은 다시는 경매에서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아주 특별하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