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평균 연봉 4214만원…‘부의 쏠림’ 더 심해졌다

입력 2024 02 09 09:33|업데이트 2024 02 09 09:33

근로소득 ‘상위 1%’ 비중, 4년 만에 7.3→7.9%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국내 근로소득자의 1인당 평균 급여는 4200만원 정도로 집계됐다. 상위 0.1% 해당하는 최상위 근로소득자의 평균 근로소득이 10억원에 육박하는 등 부의 쏠림 현상은 갈수록 심해져 계층 이동성을 높일 수 있는 소득향상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9일 국세청이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귀속 근로소득자 2054만명의 연간 총급여는 865조 4655억원으로 1인당 평균 421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4024만원)보다 약 200만원 늘어난 것이다.

상위 0.1% 구간에 속하는 2만 539명의 총급여는 20조 2900억원으로 1인당 평균 소득은 9억 8800만원에 달했다. 상위 1% 근로소득자 20만 5400명의 평균 소득은 3억 3100만원으로 집계됐다.

근로소득이 높을수록 소득이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부의 편중은 더 심화하는 추세다.

2022년 상위 0.1% 구간 소득이 전체 근로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4%로 2018년(2.1%)보다 0.3%포인트 상승했고, 상위 1% 구간 소득 비중 역시 같은 기간 7.3%에서 7.9%로 커졌다.

각종 공제 등을 통해 세금을 내지 않는 근로소득 면세자 비중은 2022년 34.0%로 2014년(48.1%) 이후 꾸준히 내림세다. 반면 상위 1% 구간의 면세자는 250명으로 전년(215명)보다 늘었다.

진선미 의원은 “근로소득자가 2000만명을 넘어섰지만 부의 집중도 문제는 여전하다”라며 “사회 이동성을 높이는 개선책의 바탕을 근로소득 향상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