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나사가”…성형수술 후 ‘공항검색대’ 걸린 사연

입력 2024 05 18 14:37|업데이트 2024 05 18 16:20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팡 기원 SNS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팡 기원 SNS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18일(한국시간) 뉴욕 포스트 등 외신은 대만 출신 모델 팡 기원(36)이 성형수술 때문에 공항 짐 검사에서 걸렸다고 보도했다.

팡 기원은 18세부터 성형을 시작해 이마 2회, 눈꺼풀 5회, 코 5회, 턱 수술 2회, 안면 복구를 위한 지방 흡입 수술 5회 등 지금까지 성형수술을 19번 넘게 받았다. 수술비용만 25만 달러(약 3억 393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얼마 전 공항에서 보안 검사를 하다가 자신의 얼굴에 나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팡 기원은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는데 아랫입술 아래에 2.5㎝ 정도 되는 나사가 발견돼 당황스러웠다”며 “코를 포함해 얼굴 여러 군데서 발견된 사진이 마치 퍼즐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8년 전에 턱 보형물 시술을 받았는데, 그때 나사가 아직도 있는 것 같다”며 “CT를 찍었고, 제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팡 기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한 CT사진을 보면 입술 쪽에 2.5㎝ 정도의 수술용 나사가 발견되고, 코와 턱 아래에 박혀 있는 나사도 보인다.

실제 얼굴 성형수술을 하면 얼굴에 나사를 고정할 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곽 수술이나 양악 수술을 할 때 뼈 절골 후 원하는 위치에 뼈가 다시 붙을 동안 고정용으로 철사나 고정나사를 쓴다. 이외에도 실리콘 등 보형물을 고정할 때도 간혹 나사를 사용한다.

다만 이때 사용하는 나사는 인체에 무해한 인체 전용으로, 수술 후 뼈가 다 고정된 후에는 제거해야 한다. 이를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에 질환이나 외상 등이 발생했을 때 진단을 방해하거나 주변 조직을 더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팡 기원처럼 공항에서 짐 검사를 할 때 나사가 발견돼 알람이 울리는 경우는 드물다. 다만 크기가 큰 고정나사를 쓰면 알람이 울릴 수 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