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조원 받고 진짜 이별”…빌 게이츠 전처, 재단 떠나기로

입력 2024 05 14 15:12|업데이트 2024 05 14 15:58

이혼 3년 만에 공동의장직 사임 발표
전처 멀린다, 새 자선사업 시작
“여성·가족 위한 활동에 투입”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의장이 13일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뉴스1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의장이 13일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뉴스1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68)의 전처이자 세계 최대 규모 자선재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의 공동 의장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59)가 게이츠 재단을 떠나 별도의 자선사업을 하겠다고 나섰다.

프렌치 게이츠는 13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신중하게 숙고한 끝에 나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의 공동 의장직에서 사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게이츠 재단이 현재의 훌륭한 경영진·이사회와 함께 중요한 업무를 지속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지금은 내가 자선사업의 다음 장으로 나아갈 적절한 때”라고 사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미국과 전 세계의 여성과 소녀들에게 중요한 순간이고, 성평등을 보호하고 진전시키려 싸우는 이들에게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빌과의 합의 조건에 따라 재단을 떠나면서 여성과 가족을 위한 활동에 125억 달러(약 17조 938억원)를 추가로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 AFP 연합뉴스
빌 게이츠. AFP 연합뉴스
빌과 멀린다는 1994년 결혼한 뒤 2000년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 자선 재단인 게이츠 재단을 공동으로 설립했다. 게이츠 재단의 올해 예산은 86억 달러(약 11조 7605억원)에 달한다. 이 재단은 그동안 아프리카의 말라리아 퇴치와 인도·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광범위한 투자 등 전 세계 빈곤 퇴치와 보건 개선 활동에 주력해 왔다.

그러나 두 사람은 2021년 5월 이혼을 발표했다. 이들은 막대한 규모의 재단을 공동 경영하고 있었기 때문에, 2023년까지 이와 관련한 협의를 이어갔다.

협의 막바지 멀린다는 자신의 자선 사업을 위해 빌로부터 “개인적인 지원”을 약속 받았다. 재단의 기부금이 아닌 별도의 돈이다. 이날 프렌치 게이츠의 발표는 이혼 후 3년 만에 나온 것이다.

빌 게이츠도 “멀린다는 공동 설립자이자 공동 의장으로서 재단의 전략과 추진력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멀린다를 떠나보내게 돼 아쉽지만, 그녀가 자신의 미래 자선사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1526억 달러(약 208조 6805억원)를 보유한 세계 5위 부자이며, 프렌치 게이츠는 133억 달러(약 18조 1878억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