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난 여친, 다른 남자의 아이 낳았다네요”

입력 2024 02 26 13:55|업데이트 2024 02 26 15:33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2년간 교제한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의 아이를 출산했다는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여자친구가 자신을 스토커 취급한다며 고민을 토로하는 사연자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연자는 “12년을 만난 여자친구가 있다. 지내다 보니까 빚이 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3000만원을 해결해 줬다. 생활비도 꼬박꼬박 줬다”고 밝혔다.

돌싱 커플이었던 그는 여자친구의 빚도 갚아주고 생활비도 챙겨주며 행복한 연애를 이어왔다. 하지만 각자의 아이 육아 문제와 어려워진 형편 때문에 다툼이 잦아진 건 있어도 헤어진 적은 없다고 전했다.

형편이 어려워지면서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미안함에 한동안 여자친구에게 연락하지 못했던 사연자가 오랜만에 연락하자 여자친구는 만남을 미뤘다.

6개월 뒤 간신히 여자친구를 만날 수 있었다는 그는 여자친구에게 “다른 남자의 아이를 낳았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12년을 만나고 언제 헤어졌냐”고 물었고 사연자는 “헤어진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연락을 시도했는데 죽었다 깨어나도 볼 수가 없다는 거다. 집 앞으로 갔다. 그 과정에서 스토커로 신고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12년 동안 만난 여자친구에게 파렴치한 스토커로 몰려 버림받은 사연자에게 두 보살이 남긴 현실적인 조언이 무엇인지는 26일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