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 호소…씨스타 소유 “양손으로 엉덩이를” 경악

입력 2024 05 14 09:33|업데이트 2024 05 14 09:33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그룹 ‘씨스타’ 출신 소유가 과거 성추행을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소유, 다솜 EP. 41 취한 김에 풀어보는 방송가의 비밀 SSUL’란 영상이 게제됐다.

영상에서 소유는 과거 지하철에서 자신의 엉덩이를 누군가가 양손으로 만지고 도망갔다고 밝혔다.

그는 “퇴근 시간엔 양옆, 앞, 뒤 다 막혀있지 않나. 벽을 짚고 버티고 있는데 누가 내 엉덩이를 이렇게(양손으로) 만지더라”면서 몸서리쳤다.

이어 “열차가 (역에) 도착해 문이 열렸고 (엉덩이를) 확 잡고 도망갔다. 제가 그때 ‘×××야’라며 쫓아갔다. 그런데 못 잡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추행에 대처하는 방법도 공유했다. 소유는 “(몸을) 만지거나 붙이려고 하는 게 느껴지면 팔꿈치로 밀어낸다. 그럼 누군가 봐주시고 제 편을 들어주신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