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대학축제서 앵콜 없어 ‘나 무시해?’ 버럭”

입력 2024 05 14 13:51|업데이트 2024 05 14 13:51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개그맨 박명수가 요즘 한창인 대학교 행사에 대해 생생한 후기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검색N차트 with 전민기’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 박명수는 “오늘이 로즈데이라더라. 젊은 친구들 장미 챙기는 거 보니까 청춘이다. 무슨 말씀을 그렇게 하시냐. 꽃은 젊은이보다 나이 드신 분들이 더 좋아한다. 꽃무늬 옷 입고 그러지 않냐. 우리가 젊은 직원보다 주머니 사정이 나으니까 그들이 한 송이 살 때 한 다발 사보자”라는 인사로 방송을 열었다.

박명수는 “우리 집도 울타리에 장미가 펴서 너무 예쁘더라. 담을 넘어서 핀 걸 보고 기분이 좋더라. 5월은 참 기분이 좋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어제 저는 항공대학교 축제 DJ로 다녀왔는데 1시간을 했다. 앓아누웠다. 젊은이들을 이길 수가 없다”라며 즐거운 한탄을 했다.

‘요즘 행사 많으시죠?’라는 청취자의 말에 박명수는 “일주일에 두 개는 대학교 행사를 하러 간다. 앙코르는 안 나왔다. 로이킴은 앙코르가 엄청나게 나오더라. ‘기타 못 친다고 무시하냐’ 했는데 학생들이 ‘아니에요’라 하더라. 학생들이 사과하는 건 처음이었다”라며 웃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