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집에 초대할게요”…강동원·태연 ‘달달 분위기’ 무슨 일?

입력 2024 05 14 15:43|업데이트 2024 05 14 15:43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인스타그램 캡처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강동원이 가수 태연의 팬심에 화답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DJ 김신영이 게스트 강동원과 함께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태연도 지금 라디오 듣고 있겠죠?’라고 문자를 보냈다.

과거 태연은 ‘정희’에 출연해 ‘우리집에 강동원 초대하기 VS 강동원 집에 초대받기’ 중 ‘강동원 집에 초대받기’를 선택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설렌다. (초대하면) 신경 쓰이고 청소도 해야 하고 정리도 해야 하고 부끄럽다. 지금 진심이다”라면서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대해 강동원은 “저도 초대받기가 좋긴 하다. 언젠간 기회가 된다면 초대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강동원씨가 직접 만든 10인용 테이블에 태연씨가 앉는 그날까지 응원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