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귀염상”…열애설 불붙인 김연경♥유연석

입력 2024 05 20 09:44|업데이트 2024 05 20 09:44
SBS ‘틈만 나면,’
SBS ‘틈만 나면,’
배구선수 김연경과 배우 유연석이 달달한 분위기를 풍겨 눈길을 끈다.

21일 방송되는 SBS ‘틈만 나면,’ 5회에는 김연경이 출연한다.

이날 유연석은 김연경의 출연 소식에 “초면이에요”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등장한 김연경은 유연석에게 “저보다 나이가 많으신 걸로 알고 있다”며 “저보다 나이가 많으신 분들도 저한테 누나라고 부르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연석은 “나도 누나라고 부르고 싶었어”라더니 “편하게 그냥 ‘야’라고 해”라며 호칭 정리를 끝낸다.

쌀쌀한 날씨에 반소매 차림을 한 김연경에게 유연석은 입고 있던 청재킷을 벗어줬다. 김연경은 “드라마의 한 장면 같은데”라며 기대에 부푼 모습을 보였다.

유연석은 또 김연경을 향해 “가만히 보니 얼굴이 귀염상이다”라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이에 유재석은 “왜 그래, 둘이?”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낸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