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소주 마시고 운전대 잡아”…음주운전 연기 논란

입력 2024 05 21 07:33|업데이트 2024 05 21 07:33

tvN ‘졸업’ 음주운전 장면 논란

tvN ‘졸업’ 캡처
tvN ‘졸업’ 캡처
배우 정려원 주연의 드라마 ‘졸업’이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는 장면을 내보내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졸업’ 4화에서는 학원 강사 서혜진(정려원)이 동료인 남청미(소주연)의 제안에 함께 술자리를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청미는 서혜진이 이준호(위하준)와 공동 강의를 준비하는 것을 뒤늦게 알고 자신이 배려했던 것을 후회하며 서혜진의 주력 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강의를 열겠다고 말했다.

남청미와의 약속에 늦게 도착한 서혜진은 자리에 앉자마자 잔에 소주를 따라 남청미에게 건넸고, 남청미에게 받은 잔에 자신의 술도 채웠다. 그리고 도전적인 남청미의 말을 들으며 당황한 듯 여러 차례 술잔을 기울였다.

문제는 해당 장면 이후였다. 남청미와 술자리를 갖는 서혜진을 기다렸던 이준호는 학원으로 돌아갔고, 두 사람은 공동 강의를 연습하면서 의견을 나눴다. 연습을 끝낸 후 서혜진이 자신을 차를 직접 운전해 이준호를 집에 데려다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내용상 불과 몇 시간 전에 남청미와 술을 마신 후 운전대를 잡은 모습이었다.

해당 내용이 방송된 후 시청자들 역시 불편함을 토로했다.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올바른 의식을 안내해야 할 상황에 방송에서 대놓고 음주운전하는 모습이 그려졌기 때문이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